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일 09:00 ~ 18:30
  • 토요일 09:0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물리치료실 오전 9:00~오후 7:00 (토요일 오전9:00~오후1:30)
도수치료실 오전9:00~오후9:00 (토요일 오전 9:00~오후 2:00)
일요일,공휴일 : 휴진
물리치료실은 점심시간에도 운영합니다
* 진료시간 30분이후까지 물리치료 가능

전화상담문의

  • 031-393-0075
  • FAX. 031-393-0085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척추관협착증 vs 허리디스크, 어떤 차이 있을까?”…허리통증의 원인 [인터뷰]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허리 통증을 유발하는 원인, 정확히 파악해야 합니다"허리가 아프면 '허리디스크'부터 의심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앉아 있을 때는 괜찮다가 걸을 때 다리 저림, 통증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척추관협착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정형외과 김석환 원장(김앤정정형외과)에 따르면 두 질환은 증상이 유사해 환자 스스로 구분하는 데 어려움이 있지만, 원인을 살펴보면 두 질환은 매우 다르다. 김석환 원장과 함께 두 질환의 차이점, 그리고 척추관협착증을 치료하는 방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Q. 척추관협착증과 허리디스크, 어떻게 다른가요?A: 허리 협착증과 허리 디스크는 증상이 비슷해 같은 병이라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실질적으로 두 질환은 원인이 완전히 다른 병입니다.말랑말랑한 젤리와 같은 디스크 물질이 신경을 누르면 허리 디스크라고 부르지만, 허리협착증은 디스크, 후종인대, 골극, 후관절 이상 등으로 척추관이 좁아져 신경이 눌리는 병입니다. 중년 이후에 주로 발생하며 보통 ‘퇴행성’이라는 말이 앞에 붙게 되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허리디스크는 급성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고, 허리협착증은 오랜 시간에 걸쳐 서서히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는 특징이 있습니다.증상적으로 보면 디스크와 협착증은 허리에서 다리로 내려가는 요추신경이 눌려 다리가 저리고 보행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점에서는 서로 비슷합니다. 하지만 허리협착증의 경우는 간헐적 파행이 나타난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는 허리디스크의 증상과 구별되는 것으로 앉아 있을 때는 괜찮다가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저리고 아파 앉아서 쉬었다가 다시 걸어야 하는 보행 장애 증상을 말합니다.Q. 두 질환의 진단 방법이 궁금합니다.A: 허리 협착증이 의심될 때는 X-ray 촬영을 하여 척추의 불안정성, 관절염, 척추 변형 등이 있는지 알아봅니다. 그러나 X-ray 검사로 신경이 얼마나 눌려있는지는 알 수 없어 증상이 심한 환자는 신경이 눌리는 정도를 확인하기 위한 척수강 조영술, 컴퓨터 단층 촬영, MRI검사 등 추가적인 정밀검사가 필요합니다. 다리가 저리고, 아파서 걷는 데 지장이 있는 증상, 방사선 검사 또는 정밀검사에서 척추관이 좁아져 있는 소견, 다리로 가는 혈관에 이상이 없을 때 허리 협착증 진단을 내립니다.치료적으로 볼 때 척추 협착증의 경우 허리 디스크에 비해서 더 오랜 시간이 걸리고 증상의 호전 속도도 더뎌 인내심을 가지고 치료해야 합니다.

김앤정정형외과 김석환 원장

Q. 허리협착증, 수술 없이 치료할 수 있나요?A: 통계학적으로 디스크 환자의 경우 증상이 있는 환자의 10% 내외에서 수술적 치료를 경험하며 협착증의 경우는 최대 50%에서 수술이 필요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유는 앞서 말했듯 병의 원인은 ‘퇴행성 변화’로, 한 번 발생하면 되돌릴 수 없기 때문입니다. 누구나 나이가 들면 척추관이 조금씩 좁아집니다. 어느 순간 갑자기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나이가 들면서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증상이 발생하면 이미 되돌릴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이렇게 이야기하면 너무 비관적이라 생각할 수 있는데요. 다행히 의학의 발달로 수술까지 가지 않고 비수술적 치료를 통해 치료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검사상 협착증을 진단 받았으나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체중 조절 △허리 근육 운동 △허리를 과하게 구부리지 않기, 무거운 물건 들지 않기 등의 생활습관 개선 △약물치료 △도수 물리치료 등으로 치료를 시작합니다. 하지만 통증이 심해 허리를 제대로 펼 수 없거나 걷는데 장애가 발생할 정도라면 조금 더 적극적인 치료를 해야 합니다. 이 때에도 바로 수술을 하기보다는 △신경 주사 치료 △척추 성형술 등의 방법을 섞어 치료를 진행합니다. 이런 방법으로 약 50% 이상의 환자에서는 수술하지 않고 증상이 호전되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증상이 호전된다고 해서 좁아진 척추관이 다시 넓어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재발 우려는 항상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증상이 좋아지면 재발을 막기 위해 무리한 활동은 피하고 스트레칭이나 수영, 허리 근력운동, 평지 걷기 등 허리에 좋은 운동을 꼭 해야 합니다. 다만, 이러한 보존적 치료에 반응하지 않거나 치료 후 금방 재발된 경우, 감각 이상이나 운동 이상, 배변기능의 장애 등이 발생한 경우는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수술의 경우, 대부분 허리 유합술을 시행하게 됩니다. 협착증 진단을 받았다고 해서 너무 비관적으로 생각하지 말고, 경험 많은 정형외과 전문의와 상의하여 치료 계획을 세우시기 바랍니다.도움말 = 김석환 원장(김앤정정형외과 정형외과 전문의)


이전글 : 겨울이면 걱정되는 ‘낙상 사고’, 어떻게 예방할까?
다음글 : 아름다운 겨울산, 겨울 산행을 안전하게 즐기려면?